천왕봉 

출처 : 산청군 문화관광홍보 사이트
(http://www.sancheong.ne.kr/culture)

산높이 : 1915.4m

위 치 : 경남 산청군 시천면, 삼장면


지리산은 금강산, 한라산과 더불어 삼신산(三神山)의 하나로 알려져 왔으며, 신라 5악중 남악으로 '어리석은 사람(愚者)이 머물면 지혜로운 사람(智者)으로 달라진다 해서 지리산(智異山)'이라 불리워 왔다. 지리산은 백두산의 맥이 반도를 타고 내려와 이 곳까지 이어졌다는 뜻에서 두류산(頭流山)이라고 불리워지기도 하고, 불가(佛家)에서 깨달음을 얻은 높은 스님의 처소를 가리키는 '방장'의 그 깊은 의미를 빌어 방장산(方丈山)이라고도 하였다.
지리산국립공원(智異山國立公園)은 1967년 12월 29일 우리나라 최초의 국립공원으로 지정된 곳으로 경상남도 하동군, 산청군, 함양군, 전라남도 구례군, 전라북도 남원시 등 3개 도, 5개 시.군, 15개 읍.면에 걸쳐 있는 곳으로 그 면적이 440.517㎢에 이르고 있으며, 이를 환산하면 무려 1억 3천평이 넘는 면적이 된다. 이는 계룡산국립공원의 7배이고 여의도 면적의 52배 정도로 20개 국립공원 가운데서는 육지면적만으로는 가장 넓다.
지리산은 남한에서 두번째로 높은 봉우리인 천왕봉(天王峰 : 1,915.4m)을 비롯하여 제석봉(帝釋峰 : 1,806m), 반야봉(盤若峰 : 1,732m), 노고단(老姑壇 : 1,507m) 등 10여 개의 고산준봉이 줄지어 있고 천왕봉에서 노고단까지 이르는 주능선의 거리가 25.5㎞로서 60리가 넘고 지리산의 둘레는 320㎞로서 800리나 된다.
천왕봉에서 발원되어 흐르는 물로 계곡을 형성하고 있는 칠선계곡을 비롯하여 뱀사골계곡, 대원사계곡 등 수없이 많은 계곡과 불일(佛日)폭포, 구룡(九龍)폭포, 용추(龍湫)폭포 등 뛰어난 자연경관은 명산으로서 전혀 손색이 없으며, 화엄사(華嚴寺), 쌍계사(雙磎寺), 연곡사(燕谷寺), 대원사(大源寺), 실상사(實相寺)등의 대사찰을 비롯한 수많은 암자와 문화재는 이곳이 한국 불교의 산실임을 증명하고 있다.
지리산은 수많은 식물과 동물, 그리고 사람들에게 삶터를 제공해주는 생명의 산이기도 하다 .  천왕봉에서 노고단에 이르는 주능선에서 마치 양손을 벌리듯 15개의 남북으로 흘러내린 능선과 골짜기에는 245종의 목본식물과 579종의 초본식물, 15과 41종의 포유류와 39과 165종의 조류, 215종의 곤충류가 자라고 있다.
지리산에서 발원한 물이 덕천강과 엄천강, 황천강을 이루고, 해발 1,000m가 넘는 봉우리가 20여개, 재가 15곳에 이른다. 또 지리산에서 솟는 샘과 이름을 갖고 있는 전망대, 바위의 숫자만도 각각 50여개, 마야고와 반야도사, 호야와 연진 등의 설화에 이상향과 신선의 전설을 안고 있는 지리산. 한때 지리산에 350여 군데나 절과 암자가 있었다는 기록, 국보만도 7점, 보물 26점에 지방문화재와 주요 사적지, 민속자료까지 헤아리지 않아도 지리산은 그 자체로서 이미 산으로 충분하다.
지리산은 아무 수식이 필요없는 산이다.

지리10경(十景)

  • 제1경 : 천왕봉일출
    천왕봉 일출을 지켜볼 수 있는 사람은 삼대에 걸쳐 적선을 해야된다는 속설이 있을 정도로 신비한 자연현상이다.
  • 제2경 : 노고단운해
    광활한 초원지대에 운무가 파도처럼 몰려와 들판과 계곡을 덮고 산허리를 감싸면 변화무상한 자연의 신비로움을 맛볼 수 있다.
  • 제3경 : 반야봉낙조
    해발 1,732m의 봉우리를 멀리서 바라보면 여자의 엉덩이 같이 보인다는 반야봉에서 낙조는 무한한 감동을 안겨준다.
  • 제4경 : 피아골단풍
    피아골의 봄은 진달래, 여름의 녹음, 가을의 단풍, 겨울의 설화가 다양한 경관을 감상할 수 있는 곳이며, 그 중에서도 단풍은 천하의 일품이다.
  • 제5경 : 벽소령명월
    시인 고은씨는 '어둑어둑한 숲 뒤의 봉우리 위에 만월이 떠오르면 그 극한의 달빛이 천지에 부스러지는 찬란한 고요는 벽소령이 아니면 볼수가 없다'고 찬탄하였다.
  • 제6경 : 세석철쭉
    5월말 ~ 6월초가 되면 고운 분홍색으로 화사한 꽃밭을 이루어 지상 낙원이 펼쳐진다.
  • 제7경 : 불일폭포
    청학봉(淸鶴峰)과 백학봉(白鶴峰)사이의 험준한 골짜기속 60m 높이에서 떨어지는 장쾌한 폭포소리와 그 웅대함은 천하일품이다.
  • 제8경 : 연하선경
    기암괴석과 층암절벽 사이로 고사목과 어우러져 운무가 이 봉우리에 머물다가 바람처럼 흘러가는 이곳에 앉아 있으면 신선이 된 듯한 기분을 느끼게 한다.
  • 제9경 : 칠선계곡
    천왕봉에 뿌리를 둔 급류가 절벽을 뚫고 깊은 계곡을 이루는 지역으로 설악산 천불동계곡, 한라산 한라계곡과 더불어 우리나라 3대 계곡 중의 하나로 오를수록 선 경의 장관을 이룬다.
  • 제10경 : 섬진청류
    산이 높으면 물도 맑다. 지리산을 남서로 감돌아 남해에 이르는 섬진강은 그 물이 맑고 푸르러 한폭의 파란 비단을 펼쳐 놓은 듯하다.

등산코스

  • 주능선종주(2박3일) : 중산리→법계사(6㎞)→천왕봉(3㎞)→제속봉(2㎞)→장터목대피소(1㎞)
    →세석대피소(6㎞)→선비샘(6㎞)→벽소령대피소(4㎞)→연하천대피소(6㎞)→토끼봉(10㎞)
    →화개재(2㎞)→삼도봉(2㎞)→임걸령(4㎞)→노고단대피소(4㎞)→화엄사(10㎞)
  • 대원사코스(7~8시간) : 대원사→치밭목대피소(10㎞)→써리봉(4㎞)→중봉(2㎞)→천왕봉(2㎞)
  • 거림코스(7~8시간) : 거림→세석대피소(8㎞)→장터목대피소(6㎞)→제석봉(1㎞)→천왕봉(2㎞)

입장료

  • 개인 : 어른(1,600원), 청소년(600원), 어린이(300원)
  • 단체(30명이상) : 어른(1,400원), 청소년(500원), 어린이(250원)

찾아가는 길

  • 대전-통영간 고속도로
    • 단성IC→시천(국도20번)→중산관광지→지리산
    • 산청IC→금서면 매촌(국도59번)→밤머리재→시천→중산관광지(국도20번)→지리산
  • 국도3호선
    • 신안면 원지→시천(국도20번)→중산관광지→지리산
    • 산청읍→금서면 매촌(국도59번)→밤머리재→시천→중산관광지(국도20번)→지리산

주변관광지

  • 대원사
  • 내원사
  • 지리산빨치산토벌전시관
  • 남명조식유적지
  • 산청양수발전소
  • 덕천서원
  • 중산리계곡

문의전화

  • 산청군청 관광행정 055-970-6421~3
  • 지리산동부관리사무소 055-972-777
출처 : 산청군 문화관광홍보 사이트 (http://www.sancheong.ne.kr/culture)